다운
신청 이미지

민주연구원
정책자료 신청

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
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
e-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.

정책자료 선택

메뉴
신청 이미지

민주연구원 정책자료 신청

민주연구원의 정책 자료를 신청하시면
선택하신 주제의 최신 정책 자료를
e-mail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.

정책자료 선택

닫기

정책 자료실

최근 이슈, 동향자료들을 살펴봅니다.

KOREA REPORT

준비8-2. 북한 ICBM 재발사

저자 민주연구원
등록일 17.08.02 조회수 1867
이전글이전글 준비8-3. 원전 공론화위원회
다음글다음글 준비8-1. 사람중심경제
목록

배경

KOREA REPORT(2017년 준비 8호)
사람중심경제/북 ICBM 재발사/원전 공론화 위원회

배경



(*이 준비호는 정식발간 이전의 내부 시험용으로서, 연구원의 공식문건이 아님을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)

북한, ICBM 재발사. 문재인정부, 단호한 대응. 

 728, 북한은 741차 시험발사에 비해, 비행 고도·거리·시간 및 최대사거리 증가한 ICBM급 화성-14형 기습 발사.  

  - 미 상원의 대북제재 패키지법통과(당일 오전) 직후 감행. 

  - 고도는 922Km(2,8023,724Km), 비행거리는 65Km(933998Km), 비행시간은 8(3947), 사거리는 2~3Km 

     (7~8 1Km 이상) 늘어난 것으로 추정.  

 ○ 29대통령 국가안보 전략회의에서 단호한 대응 지시. 

  - 29, 한국군의 현무-2. 미군의 ATACMA 지대지 탄도미사일 대응 발사.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 및 ‘800Km 미사일  

    탄두중량 증가를 위한 ·미 미사일지침개정 협상 지시. 독자제재도 검토.  

  - 30, B-1B 전략폭격기 2대 한반도 출격. 

 

본토 타격이 가능한 ICBM’으로서의 성공여부에 대해서는 불명확.

  사거리 및 재진입 기술에 있어 북한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긴 어려워.

   - 전문가들은 북한이 탄두중량 축소(900450Kg) 및 연료량 증대 등의 방식을 활용, 1차 때보다 사거리를 향상(1Km  

      이상)시킨 것으로 추정. 

   - 북 핵탄두 소형화(500~600Kg) 기술은 아직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이 정설, 실제 사거리는 미국 본토에 미치지 못할  

     것으로 판단. 

   - 북한은 대기권 재진입 성공을 주장하나, 군 당국은 성공여부 미확인 입장 유지.

   기술적 문제와 별도로 북한 ICBM 발사는 북핵 문제를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 

   - ICBM이 확인된 이상 미국은 본토 수호적 관점에서 대응할 수밖에 없으며 한국을 포함한 관련국들의 대응도 빨라지고  

     심화될 수밖에 없음. 

   - 이미 미·중간 갈등이 심화되고, 전격적 대화 전환, 북한 정권 교체, 군사적 수단 등 다양한 출구 옵션들이 가감없이  

     분출되고 있음. 

 

한국 입장에서 단호한 제재와 대화 모색의 투트랙 전략은 유효

  단기적인 강경책은 불가피, 한미동맹 차원에서 현재와 같이 단호하게 대응.

   - 북 핵·미사일 수준이 레드라인 임계치에 근접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단호한 제재는 불가피한 상황

   -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춘 강력한 제재를 통해 도발 불용 의지를 보여주는 동시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  

     국제협력의 주도권 발휘가 절실 

  제재와 압박의 목표는 대화임을 명확히 해야하며, 다양한 방안을 총력 추진.

   - 대통령도 베를린 구상 동력이 상실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언급하여 목표를 명확하게 제시.

   - 한국은 공식적, 비공식적 루트를 총동원하여 북한의 바른 판단 유도와 주변국의 협력적이고 과감한 해결 방안 모색을  

     추진해야 할 것 

  • 알림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인쇄
  • 이메일 공유

댓글 (1)*주제와 무관한 코멘트,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.

작성자 비밀번호 댓글등록
  • 이성로님2017.08.02 15:03
    삭제

    이번 사드를 임시배치한 청와대의 조치는 크게 실망스러운게 사실입니다. 냉전수구세력의 공격은 그렇다 해도 진보진영의 비난은 뼈 아픈게 사실입니다. 이대로 가면, 북한은 추가 도발 가능성이 높으며, 한반도 위기가 악화되고 남북대화 재개도 어려울 것입니다. 아마도 동아시아에 신 냉전이 벌어질 것입니다. 더 늦기 전에, 김대중 노무현 정부가 이미 추진하고 성공했던 남북화해와 평화정착을 위한 정책을 펼쳐야 합니다. 우리 더불어민주당에도 그 역사적 책임이 있습니다.

  • 알림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인쇄
  • 이메일 공유